애플 홈팟(Apple HomePod) 개봉기

애플 홈팟(Apple HomePod) 스펙 및 구입기

구입기에 이어서, 바로 개봉기를 남긴다.

 

개봉기

중국 공장에서 태어나, 미국에 갔다가, 다시 미국 배대지 창고에 인질로 잡혀 있기를 며칠,

다시 한국에 와서 공항에서 며칠 더 잡혀있다 드디어 우리집에 온 애플 ‘홈팟’

박스에서 고생한 흔적이 보인다.(모서리 찌그러진건 가슴이 아프다 얼마나 충격을 받았을까…)

애플의 박싱 기술? 연구?는 볼때마다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패드, 밴드, 홈팟 박싱 경험상… 뽁뽁이 대신에 이너 박스? 같은 방식을 이용한다.

박스 안에 다른 박스로 둥실둥실 떠있는 모습

 

 

박스에서 꺼낸 박스 외관 모습.(따스… 모서리 충격받은 주름 ㅠㅠ)

비닐에 쌓여있고, 연두색 화살표 방향으로 당기면 비닐이 촤르륵 벗겨진다.

 

 

박스 외관은 항상 제품 실제 사진이 프린트되어 있었던 것 같은데

이번 ‘홈팟’은 아닌 것 같은 모습이다.

 

 

박스 뚜껑을 벗기면 ‘홈팟’ 본체가 밑에 박스에 폭 감싸여 들어가 앉아있다.

화이트지만 내부 본체가 검정이라서 그런지 살짝 회색빛 느낌이 든다.

본체 위에는 메인프로세서와 터치 입력부가 보인다.

 

 

본체를 들어내면 아래 박스 안에는 메뉴얼과 언제나 그랬듯이 애플 스티커가 있다.

 

 

 ‘홈팟’ 본체 옆, 위, 아래 모습과 빌트인 전원 케이블
(빌트인 전원케이블이지만 쎄게 댕기면 빠진다고 한다)

전원 케이블 감아 놓은 모습과 구조는 예술품 같다.

잡고 있는 종이 틀은 선을 잘 잡아 고정시켜주면서도

원터치? 살짱 댕기면 종이틀이 툭하면서 벌어지면서 벗기기도 쉽운 구조로 되어 있다.

 

 

(左上) 패브릭 소재의 2겹 메쉬 모습. 2겹이 딱딱 푹신하면서 두껍다.

(左下) 전원케이블도 고급스럽고 페브릭으로 감싸여있는 모습

(右下) 본체와 전원케이블 연결 부분, 저부분을 쎄게 땡기면 ‘뽕’하고 빠진다고 한다.

 

 

블랙배경으로도 한번 본체 사진 촬영

 

 

 


애플 계정과 ‘홈팟’ 연동

 

애플의 가장 매력적인 기능.

‘홈팟’의 전원을 넣고 핸드폰을 보고 있으면 이렇게 자동으로 설정 유도 팝업이 뜬다.

 


‘설정’을 누르면 셋업과정이 시작된다.

홈팟의 위치를 설정해 주는 부분으로, 나의 경우 ‘홈킷’에  저장되어있는 공간 정보들이 나타났다.

‘애플뮤직’ 가입 유도 팝업이 나타났지만 나는 네이버 뮤직을 우선 쓰고 있기에… 패스

 

 

‘Siri’의 언어를 선택해주고…(한국어가 없는게 너무 아쉽다)

개인정보를 ‘홈팟’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설정하고 약관도 동의하고 넘어가면 된다.
(안하면 어떻게 될지 안해봤다.)

 

 

이제 계정정보와 ‘홈팟’이 연결 할 WiFi 정보를 ‘홈팟’에 전달하는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특이하게 도중에 실패가 났는데 그 과정을 통해서 소리로 설정하는 핸드폰과 주고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홈팟’이 설정 중간에 소리를 내고 있는데, 설정하는 핸드폰이 그 소리정보사이에 무슨 값을 캐치하는 것으로 보인다.
(워치의 경우 워치 화면에 요상한 영상을 설정하는 폰에서 캡쳐하더만… 애플의 열결성은 뛰어나다)

 

 

설정 전송이 끝나고 나면, ‘Siri’를 통한 튜토리얼 과정을 거치고 나서야 모든 설정은 완료가 된다.

 


설치 된 ‘홈팟’ 설정 및 동작 모습

설치시 지정한 ‘홈킷’의 방에 ‘홈팟’이 들어가 있는 모습
진입하여 ‘세부사항’으로 세부 정보 확인 및 변경이 가능하다.

 

 

‘홈팟’의 세부 설정 화면

음악부터 ‘Siri’등 세부 설정이 가능하고, 모델 및 버전 정보도 확인 할 수 있다.

 

 

네이버 뮤직같은 3rd 뮤직플레이어 앱에선 ‘AirPlay’를 통해서 ‘홈팟’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홈팟’의 터치패널 모습.

음악을 듣고 있으면 저렇게 음량 ‘-‘ / ‘+’ 부분에 불이 들어온다.

터치 방식으로 음량 조절이 가능하다.

 

출처: 애플 공홈

메뉴얼은 항상 패스하다보니 ‘-‘ / ‘+’ / Tap만 되는 줄 알았는데

블로그 포스팅하면서 자료수집하다보니 더 많은 동작이 있었다.(부끄럽구만…)

 

‘Siri’를 부르면 요렇게 영롱하게 듣고 있다고 불빛이 움직인다.

 

 


‘홈팟’의 기존 인테리어와의 조화

 

그렇다, 원래는 안치워서 지져분한 집을 사진을 찍기 위해서 청소하고 정리하였다.
깔끔해지니 와이프에게도 칭찬받았다(사실 테이블에 있던 걸 뒤로 옮기고 버릴 건 버린 것 뿐인데 ㅎㅎ)

개봉 할 때 옆에 있던 식물들을 인질로 촬영한 사진
(일부 나무 위에 ‘홈팟’을 두면 흰색 얼룩이 생긴다고 한다 풉)

 

네이버 ‘웨이브’ 를 쫓아내고 홈팟을 올려 놓고 찍은 모습

가장 마음에 드는 위치와 색감이다.

 

절대 여기에 놓을 일 없는, 광합성 나간 화초의 자리

 

천장에 달려있는 에코닷, 구글 미니를 제외하고(내리기에는 너무 힘들다)

집에 있는 AI스피커 친구들을 모아놓고 찍은 모습

‘홈팟’ / ‘웨이브’ / ‘구글홈’

 

 


잠깐 사용 소감

 

  • 외형

첫 박스를 열었을 때 느낌은, 묵직하고 커서 든든한 소리를 내 줄 것 같아 기대가 되었다.

두루마리 휴지 같으면서 딱딱 푹신푹신한 페브릭 메쉬 외관은 특이했다.
(보고 있으면 매직아이 보는 것 같이 촛점 맞추기가 힘들다)

깔끔한 상판 인터페이스, 동작 중일 때는 아무것도 나타나지 않아서 더 깔끔하다.

이번 ‘홈팟’제품은 제품 표면에 사과 마크를 찾아보기 힘들다.
(밑판에 작게 있다)

 

  • 소리

아직많이 사용하지 않아서 공간 튜닝 중일 수도 있지만,

베이스는 음량을 크게 틀어도 집이 울린다고 느낄 정도로 컸다? 좋았다?(베이스 둥둥둥 좋아하는 1인)

하지만 그에 비해 베이스가 적은 음악은 뭔가 밋밋한 느낌이 들었다.

조금더 들어봐야 겠다.

 

  • AI 스피커

원래 영어만 되는 AI스피커에 실력이 안되는 이유도 있지만 원래 홈 제어 명령이외에는 사용 하질 않아서

AI 스피커로써의 활용도는 떨어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

(기존 ‘홈킷’의 기기들을 모두 ‘한글’로 설정 해놔서 영어로 제어가 안되는 이유가 크지만…)

댓글 남기기